회차 실시간 분포도
후 결과가 발표됩니다.
vs
50.00% 50.00%
사다리 달팽이
개 만도 못한 놈 2018-04-17 오전 11:34:10

 


" 옛날 어떤 과객이 날이 어두워지자
잘곳을 찿다가 어떤 외딴집을 발견하고
문을 열고 들어갔다.
과객 왈,
날은 저물고 길은 멀고하니
하룻밤만 좀 재워주시오,
안주인이 말했다.
가까운곳에 인가도 없고 나 혼자 사는 집이라,
외간 남자를 재워 드릴수가 없소,
그러자 과객 왈,
가까운데 인가도 없다면서 못 재워준다면
난 어떡하오? 부디 부탁이니
하룻밤만 묵고 가게 해 주시오! 하고 사정하였다.
그러자 안 주인이 말했다.
건넌방에 하룻밤만 묵게 해 드릴테니
혹여 혼자사는 수절과부라고
밤에 자다가 수작을 부리면
"개 같은 놈이 되오" 하고 못을 박았다.
과객은 건넌방에서 하룻밤을 묵는데,
도대체 잠이 오질 않아 밤새워 고민하였다.
건너가 희롱을 해볼까 생각하다가
안주인의 "개같은 놈이지요" 라는
말이 자꾸 떠올라 건너가지 못하고
날이 새버렸다.
아침에 안주인에게
"신세 잘 지고 갑니다"하고 돌아서는데
안 주인이 뒤통수에 대고 하는말




















" 개 만도 못한 놈"~~~ㅎㅎㅎ"~~~ㅎㅎㅎ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123848 며칠전에 안과에 갔는데 포세이돈 10/17
123847 노숙자 만나본 썰 푼다 ~ 유통기한 10/17
123846 많이 본 듯한 장면.... 밀애소년코봉이 10/17
123845 어딜 가나 있는 멍청이... 대박 10/17
123844 모두가 놀란 도마 선수 참새 10/17
123843 노숙 멍멍이 꼬마신사 10/17
123842 체중을 측정하고 놀라는 아이 레드카드 10/17
123841 말의 어원? 말하자면 칭따오 10/17
123840 세우는데 3시간짜리 30원 10/17
123839 싸움은 선방이지 노을 10/17
123838 모터싸이클 초보 운전자 블루칩 10/17
123837 이크 깜짝이야 해병대 10/17
123836 나가 정말 미치긋따아 블렉 10/17
123835 열광하다 눈이 찔려서 카스 10/17
123834 기차 멋지게 타는 남자 유통기한 10/17
123833 소크라테스의 아내 카스 10/17
123832 단체 해변 관광 온 .. 바로셀로나 10/17
123831 갑자기 삐침 노을 10/17
123830 뜻밖의 선수교체 Pajama 10/17
123829 뭐라 할 수도 없고...ㅠㅠ 꼬마공주 10/17
123828 골프 천재 전설의타짜 10/17
123827 냥이가 멈추라고 했는데 호야호야 10/17
123826 처절한 목마름 탕수육 10/16
123825 미용실 앞 주차금지 표지판 재큐어 10/16
123824 백법사의 강력한 블리자드 스킬 시전 쑈맨 10/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