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차 실시간 분포도
후 결과가 발표됩니다.
vs
50.00% 50.00%
사다리 달팽이
산채 비빔밥 2018-04-17 오전 7:04:26

 

산채 비빔밥 

안녕하십니까?

나는 프랑스에서 최근 귀국한 교포 3세이며

이름은 xxx이라는 사람입니다.

저 한국에 있는 회사로 옮겨온 새내기죠.

 

내가 처음에 한국에 왔을 때

한국의 간식을 보고 너무 놀랍고 무서웠답니다.

왜냐구요?

글쎄 제 말을 좀 들어보세요!

 

어느 날 내가 점심을 먹고 회사로 들어왔더니,

과장님이 내게 이렇게 말했지요.

"김은중씨, 입가심으로 계피사탕 먹을래?"

그러는 거 아니겠어요?

 

 

저 한국사람들 소피국 먹는건 익히 들어 알고 있었지만,

개피까지 사탕으로 만들어 먹을 줄 몰랐답니다.

 

그래서 과장님에게 항변을 날렸지요.

"저, 드라큐라가 아닌데, 무슨 개피로 입가심 하겠습니까?

싫습니다~" 그랬더니,

 

다시 과장님이 씨익 웃음을 날리시면서 

"그럼 눈깔사탕은 어때?" 그러는 거 아니겠어요?

 

나는 너무 놀라서 대꾸를 했죠.

"그거 누구꺼랍니까?" 그랬더니,

과장님이 씨니컬허게 웃음을 날리더니... 

"내가 사장꺼 몰래 빼왔어~" 그러는 거 아니겠어요?

 

난 그만 기절하고 말았지요. 

 잠시 후에 눈을 떠 보니 침대 위더군요.

과장님이 나를 내려다보면서 말했답니다.
"김은중씨, 기력이 많이 약해졌군요. 몸보신을 해야겠어요."

그러시며 오늘 자기집으로 가자며 초대를 하는 거였어요.

 

그래서 불길함을 감지한 나는 너무 불안해서

"보신은 무슨 보신이랍니까?" 그랬더니...

 

과장님이 내 어깨를 툭 치시면서

"갑시다, 가서 우리 마누라 내장탕 먹읍쉬다~"

그러는 거 아니겠어요? 

그 말을 들은 나는 3일간 못깨어 났답니다.

 

그로부터 얼마 후에 나는 퇴근길에

어느 식당 간판을 보고 소스라치게 놀라고 말았습니다.

그 식당 간판이 <할머니 뼈따구 해장국>이었죠.

할머니 뼈따구로 곰국을 끓이다니...

정말 미칠 뻔 했답니다.

 

간신히 몸을 가누고 집으로 가던 길에

길모퉁이를 돌아서다가 또 다른 음식점 간판을 보고는 

그만 완전 돌아삐렸답니다~

그 간판이 도대체 무어냐구요?

 

*

*

*

*

*

*

*

*

*

*

  

  <할머니 산 채 비빔밥>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119880 나 죽거들랑 휘바휘바 08/21
119879 지하철 안에서 으헤헤 08/21
119878 아기 고양이의 물리엔진 오류 유아독존 08/21
119877 책으로 만든 작품들.jpg 도깨비 08/21
119876 난데없는 살인예고.gif 국가원수 08/21
119875 마지막 확인 노을 08/21
119874 친구 바보 만들기 사이버수사대 08/21
119873 간호대 와이파이 비밀번호 ~ Rose 08/21
119872 특이점이 온 중고나라 거래 ~ 참새 08/21
119871 개망신 당한 날 황실장 08/21
119870 기초수급자가 돈까스를 먹는게 불편한 민원.. 물레방아 08/21
119869 집사! 집사아아!!! 집사아아아아~~~~ 토사장견제 08/21
119868 라멘집의 특이한 메뉴 ~ 몰라잉 08/21
119867 대학 강의 양도해드려요~ 아이비 08/21
119866 주인이 물에 빠졌다고 생각한 개가 보인 반응 러브홀릭 08/21
119865 아무나 소화할 수 없는 패션 스타일 손만잡고쌀게 08/21
119864 장난감을 쫓는 올빼미 말밥종결자 08/21
119863 새끼사자를 보듬어 주는 카라칼 아우디 08/21
119862 얻어 맞는 마스코트 말밥종결자 08/21
119861 멋진 덩크슛 황금마차 08/21
119860 공 좀 차는 여자 칭따오 08/21
119859 세차 중 바로셀로나 08/21
119858 지하철 민폐남 토토분석가 08/21
119857 뽑내는 구관조 곰돌이꿍야 08/21
119856 카톡을 잘못보낸 필라테스강사 러브홀릭 08/21